국민은행 지점 방문…"코로나 피해지원 금감원 검사 대상서 제외"
금감원장 "코로나 금융지원 현장판단 따라 신속 처리해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금융 지원 상품을 시중은행이 현장의 판단에 따라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26일 KB국민은행 사당동지점의 코로나19 피해지원 전담창구를 찾아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이어 "코로나19 피해 지원 내용은 향후 (금감원의) 검사 대상에서 제외하는 등 적극적인 면책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달부터 시행되는 시중은행의 이차보전대출(연 1.5%)을 원활하게 정착시키고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차질없이 시행해달라고 당부했다.

연체 우려 고객에 대한 지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