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기업은행, 코로나 피해 원전협력사 대출기금 400억 조성

한국수력원자력과 기업은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원자력발전산업계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400억원 규모의 대출기금을 조성했다.

한수원과 기업은행은 26일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긴급 금융지원 협약을 맺고 1대1 매칭으로 400억원의 대출기금을 조성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이 기금을 활용해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한수원 협력 중소기업에 저리로 대출을 시행한다.

기업당 최대 10억원까지 대출이 가능하고 금리는 0.9%포인트 자동 감면한다.

거래 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4%포인트까지 추가 감면할 수 있다.

금융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20% 이상 감소했거나 확진자 또는 자가격리자가 발생해 생산에 차질을 겪은 한수원 유자격 협력기업 등이다.

피해 사실을 확인한 후 한수원이 추천한 기업에 대해 기업은행이 심사를 거쳐 대출을 시행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한수원 동반성장홈페이지에 공지할 예정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한수원의 소중한 동반자인 협력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추가로 지원할 것은 없는지 지속해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