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친환경 급식용 농산물 재배 농가를 돕기 위해 진행한 '친환경 꾸러미 특별 판촉' 2차 행사가 조기에 판매 완료되는 성과를 거뒀다고 26일 밝혔다.

진흥원은 지난 23일 오후 5시부터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1만5천 상자를 선착순으로 판매한 결과 사흘만인 25일 오후 5시 전체 물량이 판매돼 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번 판촉 행사는 학교급식으로 납품되던 시금치, 얼갈이, 대파, 애호박 등 10가지 친환경 채소 4kg을 2만원에 판매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학교급식용 경기미 10kg과 잡곡세트 2.5kg도 모두 2만 세트, 3억2천만원 어치를 팔았다.

앞서 진흥원은 지난 11일 진행한 1차 판촉 행사에서 친환경 딸기 9.5t과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7천200 상자를 판매한 바 있다.

1차 판촉 행사 당시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는 2시간 만에 준비된 물량이 모두 팔렸다.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은 "많은 분이 동참해 단시간 안에 좋은 성과를 거뒀다"면서 "학교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친환경 농산물 납품 농가를 돕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소비 활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급식납품 농가 돕는 경기도 '친환경 농산물 꾸러미' 판촉 완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