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에이치엘비 등 30일 개최
내주 KT 등 392개사 정기주총…30일에 322개사 몰려

한국예탁결제원은 3월의 마지막 주인 오는 30∼31일 정기 주주총회를 여는 상장사가 392개사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일자별로는 월요일인 30일에 322개사가 몰렸다.

마지막 주 정기주총을 여는 상장사 10곳 중 8곳 이상이 이날 정기 주총을 여는 셈이다.

이날 정기 주총을 여는 회사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는 KT 등 71개사, 코스닥시장에서는 에이치엘비 등 197개사가 있다.

코넥스 시장에서도 54개사가 이날 정기 주총을 연다.

31일에는 남영비비안, 하림지주 등 총 70개사가 정기 주총을 연다.

예탁원에 따르면 12월 결산 상장법인 중 오는 28일까지 정기주총을 열거나 개최 예정인 회사는 총 1천887개다.

이는 전체 12월 결산 상장법인의 82%에 달한다.

다음 달 정기주총을 여는 기업으로는 폴루스바이오팜(4월 6일)이 있다.

한편 올해의 '슈퍼 주총 데이'는 오는 27일이 될 전망이다.

예탁원에 따르면 이날 정기 주총을 여는 상장사는 총 670개사다.

특히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한진칼의 정기 주총도 이날 열려 관심이 쏠린다.

이번 정기 주총에서 KCGI,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구성된 3자 연합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을 반대하고 있다.

또 자체적으로 7명의 이사 후보를 추천해 주총에서 표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