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25일부터 해외입국자 중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경증환자를 위해 경기도 안산에 있는 중소벤처기업연수원 기숙사 시설 등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연수원 내 생활치료센터는 보건복지부가 총괄 관리하며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정부 부처 및 7개 관련 공공기관이 합동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생활치료센터에는 유럽에서 입국한 국민 중 양성판정을 받은 경증환자가 입소해 생활하게 된다. 입소자는 코로나19 대응지침에 따라 증상이 호전된 이후 24시간 간격으로 실시되는 진단검사에서 2회 음성판정이 나오면 퇴소한다.

조정권 중진공 이사장 직무대행은 “인천국제공항 및 수도권과 가까운 입지 특성으로 중소벤처기업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활용하게 된 것”이라며 “정부와 긴밀히 협조해 코로나19 확진자 완쾌를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