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금융시장 불안 해소를 위해 당분간 금융기관에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키로 했다.

한은은 26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환매조건부채권(RP) 무제한 매입과 공개시장운영 대상기관 및 대상증권 확대를 내용으로 하는 '한국은행의 공개시장 운영 규정과 금융기관 대출규정' 개정안을 의결했다.

한은은 이를 통해 100조원 이상의 자금을 투입되는 정부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에 충분한 자금이 공급되도록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