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가 헝가리에 이어 미국 테네시 공장도 2주간 가동을 중단한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미국 테네시 클락스빌 공장을 30일부터 다음 달 12일까지 닫는다고 밝혔다.

완성차업체 공장이 대부분 멈춘 상황에 타이어를 계속 생산하면 재고가 쌓이는 점과 직원들의 안전 우려를 고려한 조치다.

2017년 준공된 테네시 공장은 초고성능·승용차용, 경트럭용 타이어를 중점 생산한다.

한국타이어는 헝가리 공장도 30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닫기로 했다.

한국타이어 미국 테네시공장도 2주간 가동 중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