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집에서 반려동물과 보내는 시간이 늘면서 반려동물 전용 위생상품 판매도 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이 18일 오전 1시에 방송한 반려동물 전용 살균가전 제품은 새벽 시간인데도 기존 같은 시간대 평균 주문 수량보다 30% 많은 약 500건 주문이 들어왔다.

반려동물 털과 먼지 제거 성능을 강화한 공기청정기 상품도 1월 판매 시작 이후 판매 비중이 커지면서 롯데홈쇼핑 공기청정기 전체 매출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롯데홈쇼핑은 반려동물 관련 상품 방송 편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국내산 천연재료로 만든 사료와 해외 고급 사료 판매도 시작하고 반려동물 운동기구, 유산균, 정수기 등도 선보일 예정이다.

박형규 롯데홈쇼핑 리빙부문장은 "감염병 확산에 따른 우려가 커지면서 반려동물 위생관리 관련 상품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반려동물의 건강과 청결을 유지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을 지속해서 기획해 판매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롯데홈쇼핑 "반려동물 전용 위생상품 수요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