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서 최근 주류 판매는 늘었지만 숙취해소제 매출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집에서 술을 마시는 사람이 늘었지만 각종 모임과 회식이 줄고 대학교 개강이 늦어지면서 과음은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보인다.

26일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24일까지 CU 주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20% 증가했다.

최근 2년간 매출 신장률 9.9%, 12.3%보다 큰 폭이다.

와인 매출이 39.2% 증가했고 양주도 26.5% 매출이 늘었다.

막걸리(21.1%), 소주(17.3%), 맥주(10.4%)도 두 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했다.

반면 숙취해소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인 2월에는 매출이 13.9% 줄었고 3월에는 22.5%까지 감소 폭이 커졌다.

1월에는 전년 대비 6.1% 매출이 늘었었다.

CU 관계자는 "숙취해소제 판매 감소는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퇴근 후 직장인 모임, 회식이 사라지고 대학가 개강까지 늦춰지면서 아예 음주 자체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CU는 이른바 '홈술족' 증가에 따라 4월 주류와 안주류 마케팅을 강화한다.

기존 맥주 4캔 행사 외에 와인도 할인행사를 하고 안주류 90종은 한 개를 덤으로 더 주는 '+1' 행사와 할인 판매를 한다.

코로나19에 '홈술' 늘고 숙취해소제 판매는 줄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