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폐업' 노란우산 공제금 지급도 증가…'위기 극복 안간힘'
공장 가동 중단·급여 반납…충청권 기업도 코로나19 비상 체제

봄이 왔지만, 경제계에는 여전히 찬 바람이 불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전과 충남지역 기업들은 공장 가동을 일부 중단하고 임원 급여도 반납하는 등 코로나19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26일 대전상공회의소(대전상의)·대전경제통상진흥원·중소기업중앙회 대전세종충남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코로나19에 따른 생산과 소비 위축 등 여파로 지역 기업이 극심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진흥원 등에서 피해 상황 등을 접수 중인데, 그 가운데서도 시간이 지날수록 경영안정 자금 부족이나 대출 애로 등을 호소하는 기업이 늘어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뿐 아니라 소상공인이 겪는 어려움은 노란우산 공제금 지급 건수를 통해서도 알수 있다.

노란우산은 소상공인 폐업이나 사망 시 그간 납입한 원금에 이자를 더해 공제금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지난달부터 이달 24일까지 집계된 대전·세종·충남 노란우산 공제금 지급 건수는 510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399건보다 30%가량 증가했다.

노란우산 신청자 절대 다수는 폐업때문이어서, 공제금 지급 건수는 소상공인이 영업을 그만두는 숫자와 거의 비슷하다.
공장 가동 중단·급여 반납…충청권 기업도 코로나19 비상 체제

일부 기업에선 자구책으로 임원 급여를 반납하거나 공장 가동을 평소보다 줄이고 있다.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 하루 69만 배럴 규모 원유정제 설비를 갖춘 현대오일뱅크는 강달호 사장을 비롯한 전 임원 급여를 20% 반납하고 경비예산을 최대 70% 삭감하기로 했다.

충청권 대표 향토기업인 맥키스컴퍼니는 소주 '이제우린'을 주중 닷새 중 이틀만 생산하고 있다.

회식과 외식을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 지난해 2월과 비교해 소주 출고량이 40%가량 줄어드는 등 주류 소비가 급감한 데 따른 조처다.

맥키스컴퍼니 관계자는 "지난달 말부터 한 달째 공장 가동률을 낮췄다"며 "일단 이번 주까지 지속할 계획인데, 사회적 거리 두기 상황을 살피면서 생산 라인 중단 시기를 더 연장할지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달 초 대전상의는 지역 기업 지원 확대 건의문을 정부에 전달했다.

주 52시간 이상 연장근로 한시적 허용, 저신용 소상공인 특별 특례보증 확대, 지방세·국세 감면 등이 담겼다.

대전상의 관계자는 "마스크가 부족하다는 현장 목소리도 있어서 함께 건의했다"며 "기업 2∼3곳에 산업용 마스크를 우선 보내 달라고 요청한 상태"라고 말했다.
공장 가동 중단·급여 반납…충청권 기업도 코로나19 비상 체제

일각에선 기업·금융시장에 100조원을 투입한다는 정부 대책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직원 10명 규모 업체를 운영하는 대전산단 한 업체 대표(61)는 "소상공인에게까지 혜택이 얼마나 올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자금난에 숨통을 틔워줄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직원들과 함께 노력하는 만큼 반드시 위기를 이겨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