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은 지난 24일 서울 남대문 쪽방촌을 방문해 주민 450여명에게 식료품 세트를 전달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무료급식 중단으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들을 돕기 위해서다.
한화토탈, 코로나19 극복 위해 쪽방촌에 '온정의 손길'

한화토탈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가적인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취약계층이 느끼는 어려움이 특히 클 것”이라며 “이번 식료품 후원이 주변 이웃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화토탈은 대산공장이 위치한 충남 서산시에도 마스크 1만개, 방진복 2400벌, 손소독제 2000개를 비롯해 1억원 상당의 방역용품을 기탁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