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소구경 화기 제조업체 S&T모티브는 소총의 핵심부품인 총열 및 방열덮개의 특허 두 건을 출원해 취득을 완료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이번에 S&T모티브가 취득한 특허는 합금강 기반 총열과 사수 보호용 방열덮개 장치다. 회사 관계자는 "소총을 빠르게 사격할 때 탄이 지나가는 관인 총열 내부에서 고열이 1100℃까지 치솟아 총열이 급격히 마모되는 현상이 문제로 꼽혀왔다"며 "갑자기 총열이 뜨거워지면 사격 중 손에 화상을 입는 사고도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총열 내부 마모를 막기 위해 표면처리를 하지만 약 1만발 가량 소총을 사격하면 이마저도 효과가 없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총열이 손상되면 사격기능이 떨어진다.

S&T모티브는 강도를 균일하게 높인 합금강 총열을 개발해 기존 총열보다 내구성을 높였다. 방열덮개는 사수의 손 화상을 예방해준다. 현재 개발중인 소구경 화기 신제품에도 이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