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회는 25일 증권시장안정펀드에 출자한 금융회사들의 건전성 비율 완화 수준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위는 "전날 제1차 증권시장안정펀드 관계기관 회의에서 출자 금융회사들이 건전성비율 완화 수준을 확대해 달라고 요청해 적극적으로 수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 경우 증권시장안정펀드 출자에 따른 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 하락 효과 등을 완화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는 또 "일부 출자 금융회사들이 단독펀드보다는 통합펀드 방식으로 투자하는 방안을 희망해 이를 수용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이에 따라 출자사는 단독펀드와 통합펀드 중 원하는 방식으로 펀드를 운용할 수 있다.

은행은 주로 단독펀드 방식을 원하고 증권사와 보험사는 통합펀드 방식을 선호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위는 이어 단기자금 시장 지원과 관련해 "전날 한국은행이 증권사 유동성 지원을 위해 공개시장 운영을 통해 2조5천억원의 자금을 증권사(7천억원)와 증권금융(1조8천억원)에 공급했고 증권금융은 한은 환매조건부채권(RP)을 통해 마련한 1조8천억원을 오늘 중으로 18개 증권사에 전액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융위는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 지원과 관련해서는 "은성수 위원장이 오후에 정세균 국무총리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 금융권 간담회 및 협약식을 개최할 예정"이라도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