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아 수 50개월 연속 줄어…사망자는 역대 두 번째로 많아
통계청 1월 인구동향…"올해는 연간으로 처음 인구 자연감소할 우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뛰어넘은 흐름이 이어지며 3개월 연속 인구가 자연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이 울음소리보다 커진 곡소리…3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1월 인구동향'을 보면 지난 1월 전국 출생아 수는 2만6천818명으로 1년 전보다 3천522명(11.6%) 줄었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 이후 50개월 연속 1년 전보다 감소했다.

1월 사망자 수는 2만8천471명으로 1년 전보다 1천106명(4.0%) 증가했다.

사망자 수는 2018년 1월(3만1천550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월별 사망자 통계는 1983년 1월부터 집계했다.

이에 따라 1월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1천653명으로 1983년 통계 집계가 시작한 이후 1월 기준으로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자연증가분은 작년 11월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3개월 연속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김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출생·사망을 기준으로 연간 자연감소가 나타날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다만 외국에서 유입되는 인구가 있기 때문에 총인구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1월 신고된 혼인 건수는 1만9천823건으로 1년 전보다 1천503건(7.0%) 줄었다.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1월 기준으로 역대 최소다.

이혼 건수는 8천832건으로 1년 전보다 859건(8.9%)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