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점포 195개로 1년 전보다 5개 늘어…베트남 19개로 최다

지난해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순이익이 10억 달러에 육박해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당기 순이익은 9억8천800만달러(약 1조1천400억원)로 1년 전(9억8천400만달러)보다 400만달러(0.4%) 늘었다.

이는 국내은행 당기순이익(14조4천억원)의 7.9% 수준이다.

이자 이익과 비이자이익이 각각 1억7천만달러, 560만달러 늘었다.

대손 비용도 9천420만달러 증가했다.

작년 국내은행 해외점포 순이익 10억달러 육박…전년 수준

지역별로 보면 베트남(1억5천600만달러), 홍콩(1억4천900만달러), 중국(1억100만달러) 순으로 당기순이익이 많았다.

중국, 인도네시아, 홍콩을 제외하고 미국, 영국, 일본 등 모든 국가에서 전년 대비 당기순이익이 늘어났다.

2019년 말 현재 국내은행의 해외점포 수는 195개(39개국)로 1년 전보다 5개 많아졌다.

8개 점포가 새로 생겼고, 3개는 문을 닫았다.

점포 신설은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신남방 지역과 일본 등 아시아 지역에 집중됐다.

국가별 점포 수를 보면 베트남(19개), 중국·인도(각 16개), 미얀마(14개), 홍콩(11개), 캄보디아(10개) 등 아시아 지역이 135개로 전체의 69.2%를 차지했다.

지난해 말 기준 해외점포 총자산은 1천336억9천만달러(154조5천억원)로 전년 말보다 188억8천만달러(16.4%) 증가했다.

특히 신남방 지역 소재 점포들의 자산이 많이 늘어났다.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고정이하여신비율은 0.63%로 전년 말(0.60%)보다 0.03%포인트 올랐다.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70%로 1년 전보다 0.16%포인트 하락했다.

국내은행 해외점포의 현지화 지표 종합평가등급은 평균 2등급으로 2018년(2-등급)보다 1단계 올랐다.

금감원은 해외점포 현지화 수준(50%)과 본점의 국제화 수준(50%)을 각각 평가해 종합등급을 산출했다.

지역별로는 인도네시아 소재 현지 점포의 해외점포 현지화 등급이 1등급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미국·일본(각각 1-등급), 중국·베트남(2등급) 순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