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성식품, 대구지역 취약계층에 김치 2톤 기부

한성식품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고 대구지역 주민을 돕기 위해 한성김치(10㎏) 200박스를 대구시에 전달하다고 25일 밝혔다.

한성김치는 대구 북구청 복지정책과를 통해 경제 형편이 어려운 가정 200가구에 전달된다. 대구지역 주민들을 응원하기 위해 한성식품 직원들이 직접 작성한 메시지 카드도 함께 전달될 예정이다.

한성식품 관계자는 "오늘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가 코로나19로 지친 대구 지역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이런 결정을 내렸다"며 "전 국민과 함께 힘을 모아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성식품은 김치명인 김순자 대표의 레시피로 생산한 김치를 학교, 병원, 관공서 등에 납품하고 있다. 최근에는 공영쇼핑, K쇼핑, 한성몰 등을 통해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김치 제품을 선보였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