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2020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을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신한은행이 한국프로야구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며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이 상품은 고객이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자신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적금은 월 1천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고, 자유적립식이다.

기본이자율이 연 1.4%이다.

6월 30일까지 조기 가입 여부,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성적, 프로야구 관객 수 등에 따라 우대금리가 최대 1.4%포인트 제공된다.

정기예금은 300만원부터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다.

기본이자율 연 1.4%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면 우대금리가 연 0.1%포인트가 붙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신한 쏠(SOL)의 '쏠야구'를 통해 다양한 이벤트와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올해 프로야구 시즌에도 신한은행과 KBO리그의 동반성장과 야구팬을 위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고객응원 야구팀 성적 따라 금리우대 예·적금 출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