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소상공인진흥공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다함께 위기극복’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25일 소상공인진흥공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다함께 위기극복’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1200만원 상당의 성금을 대구·대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은 소진공 임직원 598명이 자발적으로 마련한 '다함께 위기극복' 노사공동 성금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심리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취약계층의 손소독제, 마스크 등 구호물품을 지원하고 주거지 방역작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성금 중 943만원은 대구지역 내 감염병 전담병원 및 생활치료센터 의료진·자원봉사자들을 위한 방호복, 마스크 지원에 사용된다.

조봉환 이사장은 "이번 성금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의료진을 포함,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취약계층의 위기 극복에 작지만 실질적인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