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카카오은행(이하 카카오뱅크)은 소액 저축상품인 '저금통'에 인공지능(AI) 알고리즘 분석을 적용한 '자동 모으기' 기능을 추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저금통은 1천원 미만의 잔돈만 저금할 수 있어 부담을 덜고, 매번 신경 쓰지 않아도 자동으로 저금하도록 설계된 상품이다.

저금통을 개설하고 '동전 모으기'를 선택하면 매일(월∼금요일) 자정을 기준으로 고객이 선택한 입출금계좌에 있는 1원 이상∼1천원 미만의 잔돈이 다음날 저금통으로 이체된다.

저금통에 쌓을 수 있는 최대 금액은 10만원이다.

이번에 선보인 '자동 모으기' 기능은 한 번에 저금통에 넣을 수 있는 돈의 규모를 1천∼5천원으로 확대한 것이다.

저금통에 연결된 입출금계좌의 과거 6개월간 잔액과 입출금 패턴을 AI가 분석해 매주 토요일에 고객에게 알맞은 저축 금액을 자동으로 산출, 저금한다.

고객이 일일이 사전에 저축금액을 지정할 필요가 없다.

동전 모으기와 자동 모으기라는 두 기능을 동시에 이용하면 저축 한도인 10만원까지 도달하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

저금통은 출시된 지 13일 만에 100만 계좌를 돌파했다.

현재 누적 계좌개설 수는 170만 계좌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국내 은행권 최초로 수신 상품에 AI 알고리즘을 적용, 고객들에게 저축하는 재미를 더 크게 누릴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카카오뱅크, 소액저축 '저금통'에 '자동모으기' 기능 추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