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가적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금 반납에 동참한다.

LH는 코로나19 극복과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 4개월 간 상임이사 이상 임원 8명은 월 급여의 30%를, 본사 및 수도권 본부장 7명은 급여의 20%를 각각 반납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임금 반납으로 마련된 재원 1억2천100만원은 주거복지재단 등을 통해 주거취약계층의 생활 지원 비용으로 쓰일 예정이다.

LH는 앞서 지난 11일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코로나19 구호 성금 1억원을 전달했고, 직원들이 조성한 나눔펀드를 이용해 코로나 관련 사회공헌사업에 6천700만원을 후원한 바 있다.

LH 변창흠 사장은 "코로나 극복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임금 반납을 결정했다"며 "취약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H, 코로나19 공공기관 임금 반납 동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