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스타트업포럼 "스타트업은 소상공인·중소기업 어디에도 포함 안 돼"
"스타트업, 코로나19 대책 사각지대…대출 기준 조정 등 필요"

스타트업 단체인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25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관련 기업 지원 대책에서 스타트업이 소외돼 있다며 실질적 지원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스타트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어디에도 포괄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빠져있다"며 "신생 기업의 실정에 맞지 않는 지원 기준과 현장의 업무 마비 등으로 인해 이중고에 부딪혔다"고 밝혔다.

이달 19~23일 회원사 대상 조사 결과 매출 감소(41.5%), 투자 차질(33.0%), 해외 사업 난항(16.0%) 등 어려움이 나타났다고 포럼은 밝혔다.

포럼은 "매출 규모·설립 연도·대표자 연령·근로자 수·과거 폐업 등 대출 기준요건을 조정해 긴급한 자금의 수혈이 가능하도록 하고, 자금난을 겪는 스타트업이 고금리 대출 시장으로 빠지지 않도록 P2P 등 핀테크 기반 자금 유동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고용유지 지원 사업, 세제 감면 등의 대책에서 스타트업이 배제되지 않도록 하는 배려가 필요하다"며 "벤처 모태펀드 재정의 조기 집행, 벤처캐피털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 부여, 관련 규제의 개선을 통해 크게 위축된 벤처투자 부문의 심리 회복을 위한 유인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