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4개 지방銀·IBK투자증권 신용등급 하향 검토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부산은행, 대구은행, 제주은행, 경남은행의 신용등급을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고 25일 밝혔다.

무디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충격과 심각성으로 인한 한국의 경제성장 둔화 전망과 이들 은행의 신용도가 약화할 리스크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4개 지방은행은 코로나19 확산의 직접적 피해 지역이거나 관광, 서비스, 식음료, 유통업종 중소기업에 대한 익스포저(위험노출액)가 커 자산 건전성이 약화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무디스는 이들 4개 은행에 장기 은행예금등급 'A2'를 부여하고 있다.

또 무디스는 IBK기업은행의 장기 은행예금등급(Aa2), 선순위 무담보 채권등급(Aa2)과 등급전망 '안정적'을 유지하고 독자신용도(baa2)를 하향 조정 검토에 대상에 올렸다.

아울러 IBK투자증권의 외화표시 장기 신용등급(A1)과 단기 기업신용등급(P-1)에 대한 하향 조정 검토에 착수했다.

무디스는 "기업은행은 코로나19 확산 영향에 취약한 중소기업에 대한 익스포저가 커 자산 건전성 약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글로벌 무역 둔화 또는 글로벌 공급망 차질에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제조업 부문에도 노출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IBK투자증권에 대한 모기업 기업은행의 지원 능력이 약해질 가능성,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 수익성이 약해질 가능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