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식 시장 진입을 준비하는 대기성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이 4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상 최대 규모다. 연일 폭락장이 이어지면서 저가 매수를 노리고 자금을 쌓아두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5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23일 기준으로 투자자예탁금은 39조8667억원을 기록했다. 사상 최대 수준이다.

투자자예탁금은 투자자가 주식을 사려고 증권사에 맡겨두거나 주식을 판 뒤 찾지 않은 돈이다. 증시 진입을 대기하는 자금 성격을 지닌다.

투자자예탁금은 지난해 말 27조원 수준에서 올해 1월 말 28조7000억원, 2월 말 31조2000억원으로 늘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패닉장이 연이어 나타났던 이달 들어 급증세를 보이며 23일까지 8조6000억원 폭증했다.

저금리 기조가 이어지도 부동산 규제가 강화되면서 투자처를 찾지 못한 개인들이 증시 폭락 사태를 기회로 보고 증시 주변에 자금을 쌓아둔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는 지난 23일 1482.46선을 기록했다. 올해 이후 32.5% 급락한 수준이다. 코스닥지수는 443.76을 기록해 33.8% 떨어졌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