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반포15차·개포주공1단지·수색6·7구역·증산2구역도 미뤄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정부 방침에 따라 서울 시내 주요 도시 정비 사업장의 조합 총회가 줄줄이 연기되고 있다.

25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최근 용산구청에 시공사 선정 조합원 총회를 예정보다 한달여 늦춰 5월 31일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전달했다.

국토교통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불가피하게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주택조합에 대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3개월 연장한다고 발표했고, 서울시가 조합 총회를 5월 18일 이후로 미룰 것을 제한·금지하는 공문을 각 자치구에 하달한 데 따른 것이다.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5월말로…코로나에 조합총회 줄연기

애초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은 내달 26일에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열 계획이었지만, 시공사 선정 총회가 한 달 이상 뒤로 밀리면서 사업비 증가가 불가피하게 됐다.

아울러 내달 1일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예정이었던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15차 재건축 조합도 일단 애초 계획을 취소했다.

김종일 신반포15차 재건축 조합장은 "신반포15차는 지난해 7월 말에 철거가 끝난 상황으로, 하루빨리 시공사를 선정해야 이주비 이자와 사업비 조달 비용을 줄일 수 있다"며 "내달 중 시공사 선정 총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서초구에 탄원 중"이라고 전했다.

김 조합장은 "신반포15차는 조합원 수가 180명밖에 되지 않는데, 총회 개최를 5월 18일 이후로 하라는 것은 조합원들이 입을 피해를 고려할 때 너무 가혹하다"고 덧붙였다.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1단지 조합도 빠듯한 분양 일정 탓에 코로나19 사태 확산 우려 속에서도 오는 30일 야외에서 조합원 총회를 강행하려고 했지만, 결국 이런 계획을 접었다.

개포주공1단지 조합 관계자는 "서울시와 강남구의 요청에 따라 총회 개최를 4월 5일 이후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연기 발표에도 예정대로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려던 은평구 수색동 수색6구역과 수색7구역, 증산동 증산2구역 등의 재개발 조합도 정부 방침대로 총회를 5월 18일 이후로 미뤘다.

신진식 은평구청 도시계획과 재정비사업팀장은 "조합에 국토부·서울시에서 내려온 공문을 보냈다"며 "사회적 분위기를 고려해 총회를 연기할 것을 설득했고, 조합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