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기 '정면돌파' 앞장선 총수들

최태원 "버텨보자론 안돼…새 안전망 짤 때"
신동빈 "위기 이후가 더 중요…전략 변화를"
이재용 "초유의 위기, 혁신으로 넘자"

삼성과 SK 롯데 등 주요 그룹 총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기 위한 생존 전략 수립과 업무 및 기술 혁신을 강조했다. 초유의 위기를 맞은 만큼 새로운 경영 패러다임을 마련하고 한계를 돌파해 미래에 대비하자고 임직원을 독려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5일 경기 수원 삼성종합기술원을 찾아 주요 경영진과 차세대 미래기술 전략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어렵고 힘든 때일수록 미래를 철저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 성원에 우리가 보답하는 길은 혁신”이라며 “한계에 부딪혔다고 생각될 때 다시 한번 힘을 내 벽을 넘자”고 주문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24일 화상회의로 열린 수펙스추구협의회(SK그룹 경영협의체)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가중되는 것을 보면서 그동안 SK가 짜놓은 (경영) 안전망이 더는 유효하지 않다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잘 버텨보자’는 식의 태도를 버리고 완전히 새로운 씨줄과 날줄로 안전망을 짜야 할 시간”이라며 “위기에서 살아남을 조건을 갖추고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는 계기로 삼아달라”고 경영진에게 당부했다.

같은 날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화상으로 비상경영회의를 열어 “지금도 위기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이후가 더 중요하다”며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상황이 예상되는 만큼 비즈니스 전략을 효과적으로 변화시켜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인설/김재후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