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소비 등 전략 변화 강조
과감한 사업구조 정리도 시사
신동빈, 화상회의서 비장한 어조로 "사업전략 다시 짜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사진)이 적극적인 사업 재편에 나서라고 임원들에게 주문했다. 코로나19 사태가 기업의 사업환경을 완전히 바꿔놓고 있는 만큼 기존 사업구조는 지속가능하지 않다는 게 신 회장 판단이다.

25일 롯데에 따르면 일본에 머물고 있는 신 회장은 24일 주요 임원들과 화상회의를 했다. 각 계열사 보고를 들은 후 신 회장은 “코로나19는 엄청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며 “그 변화에 대비해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사업 전환)을 위한 새로운 전략을 세우라”고 지시했다. 이어 신 회장은 “다시 강조한다. 비즈니스 전략 변화가 롯데그룹의 이해관계자들과 지속 가능하게 함께 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참석했던 임원들은 신 회장 어조는 과거와 달리 강력했다고 전했다.

신 회장이 말한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이란 키워드는 사업 구조를 완전히 바꾸란 의미다. 롯데 관계자는 “코로나19가 현재 롯데를 비롯한 기업에 엄청난 위기 요인인데다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된 이후에는 더 큰 위기가 찾아올 수 있다는 게 신 회장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코로나19가 소비 트렌드를 완전히 바꿔 놓을 것이며, 현재 롯데의 사업 구조로는 이 트렌드를 따라가기 힘들다고 보고 있다는 얘기다.

신동빈, 화상회의서 비장한 어조로 "사업전략 다시 짜라"

최근 세계적 트렌드가 된 ‘언택트 소비’가 대표적이다. 코로나19 영향에 소비자들이 백화점, 마트 등 오프라인 매장에 가는 대신 온라인으로 쇼핑하는 게 일반화되고 있다. 하지만 롯데는 온라인 쇼핑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롯데백화점, 롯데마트가 사람을 끌어오려고 노력만 할 것이 아니라 강력한 온라인 쇼핑 시스템을 구축하란 얘기다. 기존 사업이 트렌드에 맞지 않으면 과감히 정리하란 뜻도 담겼다.

업계는 과거 롯데가 위기 때 성장한 경험이 있어 사업 재편이 어떻게 이뤄지는지 관심을 두고 보고 있다. 2008년 금융위기가 오자 롯데는 적극적인 인수합병(M&A)에 나섰다. 남들은 사업 규모를 줄일 때 롯데는 반대로 키웠다. 말레이시아 화학회사 타이탄, 롯데마트 인도네시아 진출 등 현재 롯데를 이끌고 있는 성장 기반도 이 시기에 구축됐다. 신 회장은 “우리가 과거 어려웠던 시기를 극복한 경험이 있듯이, 지속 성장을 위한 길을 찾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해 달라”며 회의를 마쳤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