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 직후 긴급회의 소집…화상회의' 진행
손태승(왼쪽 두번째)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권광석(왼쪽 세번째) 신임 우리은행장이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했다./사진=우리금융그룹

손태승(왼쪽 두번째)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권광석(왼쪽 세번째) 신임 우리은행장이 남대문시장지점을 방문했다./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은 25일 손 회장이 연임 후 첫 일정으로 영업 현장을 방문한 후 그룹 '비상경영위원회’'긴급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손태승 회장은 "주총에서 주주들이 연임을 지지해주신 것으로 형식은 충분하다"며 별도의 취임 관련 행사는 일체 생략할 것을 주문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을 점검하자는 취지에서 권광석 신임 우리은행장에게 남대문시장지점을 함께 방문하자고 제안했다.

우리은행 남대문시장 지점에서는 소상공인 등 300명 가까운 영세사업자가 총 100억원 수준의 긴급대출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여신 지원으로 고생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직원들의 현장 의견에 귀를 기울이며 권 행장과 즉석에서 해결방안을 논의했다.

손 회장은 영업점 방문을 마친 후에는 그룹 최고경영자(CEO)들과 함께 ‘그룹 비상경영위원회’ 긴급회의를 열었다. 코로나19 여파에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그는 회의에서 “현재는 재난 위기 대응을 넘어 그룹 경영 전반에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존의 위원회를 코로나19 대응반, 경영리스크대응반, 민생금융지원반 등 3개 부문으로 확대 편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적 경기 침체를 대비해 그룹사별로 최악의 경영환경에 대비한 시나리오까지 사전에 준비해야 한다”며 "대응, 회복, 성장이라는 위기경영 단계에 맞춰 전 그룹사가 철저히 계획을 마련해달라"고 요청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