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당기순이익 1천733억원…사상 최대
광주은행 정기주총, 사외이사 2명 신규 선임

광주은행은 25일 주주총회를 열어 김경식 전 유베이스 부사장과 김진영 전 신한은행 신탁연금사업 본부장을 사외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이번 사외이사 선임은 김상국, 장명철 사외이사의 임기(5년)가 만료된 데 따른 것이다.

광주은행 사외이사는 총 4명이다.

광주은행은 권재중 JB금융지주 부사장을 비상임이사로 선임했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2019년 1월 1일~2019년 12월 31일 재무제표를 승인했다.

지난해 총자산은 전년 대비 4천억원 증가한 23조4천억원을 확정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200억원 증가한 1천733억원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지난해 광주은행이 또 한 번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은 한결같은 성원을 보내주신 광주·전남 지역민과 고객이 계셨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광주·전남 대표은행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고객가치와 사회적 책임을 기본으로 우수한 경영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