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국채 매입 등 수단 총동원
한국은행이 발권력을 동원해 시중에 최대 50조원 규모의 유동성을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가 편성한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긴급자금’ 재원의 절반을 한은이 충당하기로 한 것이다. 이를 위해 한은은 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에 대한 대출과 금융회사로부터 국고채·통화안정증권 등을 매입하는 방안 등을 저울질하고 있다.

한은, 정부의 '기업구호자금' 100조 중 발권력 동원해 50조 맡는다

한은 관계자는 25일 “정부의 기업구호긴급자금 재원의 절반인 최대 50조원가량을 한은이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전날 △중소·중견기업 자금 지원(29조1000억원) △채권시장안정펀드(20조원) △소상공인 긴급경영자금(12조원) △증시안정펀드(10조7000억원) 조성 등을 골자로 한 기업구호긴급자금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한은은 유동성 지원의 일환으로 전날 한국증권금융과 삼성·미래에셋대우·NH투자·신영증권 등으로부터 2조5000억원 규모의 환매조건부채권(RP)을 매입했다. 나머지 47조5000억원의 지원 방안으로 ‘중소·중견기업 자금지원’과 ‘채권시장안정펀드’를 책임지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기업은행에 대한 대출을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다.

정부가 지급보증한 기업어음(CP)과 회사채를 한은이 인수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한은의 단순매입 범위를 국채와 정부 보증채로만 좁혀 놓은 현행법을 우회하기 위해서다.

한은이 발권력을 동원해 시중에 유동성을 공급할 경우 물가 상승 압력이 올라갈 것이라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이 상당하고 저물가 상황인 만큼 ‘돈풀기’의 부작용을 걱정할 때가 아니라는 지적도 나온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적 파장이 커지고 있다”며 “한은의 유동성 공급이 절실하고 그 방식을 논의해볼 때가 됐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