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역량 강화"…비씨카드 이동면 사장 취임

이동면 전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사진)이 비씨카드 신임 사장에 선임됐다.

비씨카드는 25일 서울 을지트윈타워 본사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 신임 사장의 선임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 사장은 별도 취임식 없이 사내 메지시를 통해 △본업 경쟁력 강화 △신규 사업 발굴 △디지털 역량 강화 등 세 가지 경영 방침을 밝혔다. 이 사장은 “업계 최고 수준의 품질과 비용 효율성, 신뢰를 바탕으로 카드 프로세싱 분야에서 1위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신용카드 결제 등 대(對) 금융사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사업에선 글로벌 사업의 확대와 마케팅 플랫폼 역량을 높여달라고 주문했다. 비씨카드는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 각각 카드 결제 인프라, 현금없는 디지털 결제 플랫폼을 수출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모바일 앱인 페이북을 통해 고객과 가맹점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 역량도 높이기로 했다.

이 사장은 디지털 부문에 대해 “‘스마트 비씨’로 가기 위해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역량을 높혀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기존 성공 경험에 새로운 도전이 더해지면 업계의 변화를 주도하는 리더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