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이 25일부터 '국민수퍼정기예금'을 시작으로 수신상품의 기본금리를 내린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포인트 인하한 이후 수신상품의 금리를 조정한 주요 시중은행은 국민은행이 처음이다.

'국민수퍼정기예금'의 금리는 계약 기간에 따라 0.15%포인트 또는 0.05%포인트 내린다.

27일부터는 'KB X BTS 적금Ⅱ'가, 30일부터는 'KB 스타 정기예금'과 'KB우대저축통장', 'KB우대기업통장'이 각각 금리가 내린다.

인하 폭은 계약 기간에 따라 각기 다르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한국은행의 기준금리와 시장 실세금리를 반영해 수신상품 금리를 인하하게 됐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