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상공회의소, 코로나 기부…현금·현물 등 총 10억여원

한독상공회의소(KGCCI)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근 국내 소재 14개 독일 기업과 개인 기부자 8명이 총 10억5615만원 상당의 현금 및 현물을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참여 기업들은 한독상의를 통해 대한적십자사와 희망브리지전국재해구호협회,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직간접적으로 성금 등을 전달했다. 취약계층, 자가격리자 및 의료진, 병원과 재난대응시설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바바라 촐만 한독상공회의소 대표(사진)는 “모두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선뜻 기부에 나서 준 회원사와 개별 기부자를 대표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과 의료진에 의미 있는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