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관광시설 교통유발부담금 면제·전기료 완화 등 요청
대구상의, 코로나19 피해 관광업계 긴급 자금지원 건의

대구상공회의소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는 관광업계에 긴급 자금 지원을 정부에 건의했다.

대구상의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2월 중순 이후 대구 19개 관광호텔 대부분이 휴업 상태로 객실 70%, 부대시설 90% 이상 매출이 줄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담보력이 부족한 관광업계 특수성을 고려해 긴급 경영안정 자금을 무담보로 대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올해 관광진흥개발기금 특별융자 지원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해 융자 신청 한도를 현재 2억원에서 10억원으로 늘리고 특별재난지역 법인세 감면 대상도 현재 매출 400억원 미만에서 400억원 이상 중견기업으로 해 달라고 건의했다.

관광호텔에 부과하는 전기요금을 한시적으로 산업용 요금으로 적용해 줄 것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매출에 타격을 입은 백화점, 쇼핑센터, 마트 등 유통업체와 호텔, 공연장 등 관광업계 시설물에 교통유발부담금을 면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가 큰 관광업계가 고사하지 않도록 정부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