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취임식 생략
권광석 우리은행장 / 사진=한경DB.

권광석 우리은행장 / 사진=한경DB.

우리은행은 서울 중구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를 통해 권광석 은행장이 제52대 우리은행 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했다고 24일 밝혔다.

권광석 신임 은행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 차원에서 별도의 취임식을 갖지 않았다.

권 행장은 "지금 우리은행은 DLF 사태와 코로나19가 촉발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해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며 "빠른 시일 내에 조직을 안정시키고 앞으로의 변화와 위험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권 행장은 이날 첫 업무로 코로나19 관련 대고객 지원 현황 등을 점검했다. 이어 "은행은 실적이나 성과평가제도(KPI)보다는 당장 생업에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 고객들이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권 행장은 올해 3대 경영방침으로 ▲고객신뢰 회복, ▲조직 안정, ▲영업문화 혁신을 제시하며 "기본과 원칙을 지키는 정도(正道)영업과 고객중심의 영업문화를 확립하겠다"고 했다.

또 "조직 안정을 통해 직원들이 자존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여 낮은 자세와 열린 마음으로 소통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객신뢰 회복 방침을 재차 강조하며 "최근 발생한 일련의 사태에 대한 냉철한 반성과 함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철저히 제로베이스에서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했다.

권 행장은 본인의 좌우명인 '자중자애(自重自愛)'를 소개했다. 그는 "힘든 상황이지만 우리 스스로 동료와 은행을 아끼고 신뢰하며 나아가 진심으로 고객을 위하고 사랑하자"며 "은행 발전을 위해 '멸사봉공'의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