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 공정개선 등 기업 지원도
취약계층 재난소득 최대 50만원
경상남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5017억원 규모의 ‘긴급추경 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24일 발표했다. 이번 추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민생경제를 살리고 복지사각 지역에 놓인 도민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도는 우선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 예산을 확충했다. 시·군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160억원과 소상공인 정책자금 이차보전 13억원, 노란우산공제 희망장려금 14억5000만원, 1인 자영업자 고용보험 및 산재보험 가입지원 1억7200만원,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 개선 지원 10억원 등을 편성했다. 자동차부품 제조혁신 제품공정개선 지원에 10억원을 비롯해 코로나19 마스크용 활성탄 원료 국산화 및 기업 지원 2억원을 배정하는 등 기업 지원 예산도 포함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도민 보호 및 방역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자가격리자 생활지원비 지원사업 53억원, 보건소 선별진료소 장비지원 20억원, 코로나19 긴급대책비와 방역 장비 및 물품 지원 38억원을 배정했다. 또 진주의료원 폐원 이후 공론화하고 있는 서부경남지역 공공의료 확충에 필요한 용역비 1억8000만원도 편성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예산안 제출과 함께 중앙정부에 국민 1인당 100만원을 지급하는 보편적 재난기본소득 건의와 별개로 복지사각지역 해소를 위해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한 선별적 긴급재난소득 지원에 대한 의회의 협조를 구했다.

도는 긴급 예산편성과 함께 경제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위기극복 3대 패키지’ 정책을 우선 시행하기로 했다.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대해 최대 50만원을 지급하는 ‘경남형 긴급재난소득’을 도입하기로 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