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은 유럽 기관투자자를 상대로 외화 표시 기업어음(CP)을 발행해 10억2천만달러(약 1조2천900억원)를 조달했다고 23일 밝혔다.

외화 표시 CP는 신용 상태가 양호한 금융기관이나 기업이 외화 단기 자금 조달을 목적으로 해외 금융시장에서 발행하는 단기 채권이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19일 6개월물(3억 달러)을 시작으로 20일 9개월물(3억 달러)과 6개월물(2천만달러), 23일 9개월물(4억달러) 발행에 각각 성공했다.

수은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진 상황 속에서도 해외에서 CP 발행에 성공했다"고 말했다.

수출입은행, 외화표시 CP 발행해 10억달러 조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