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개 전자 기업 시가총액, 두달새 126조원 넘게 감소
조선·중공업 기업의 주가 40% 넘게 추락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약 두 달 만에 주요 100개 상장사의 시가총액 3분의 1이 증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이달 20일 국내 20개 업종 100개 상장사 시가총액은 629조원으로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월 20일(859조원)보다 29.7% 감소했다.

특히 지난 12일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을 선언한 이후 8일간은 시가총액이 12.7% 줄어들었다.

업종별로는 삼성전자(55,500 +1.65%)SK하이닉스(90,400 +3.08%) 등 5개 전자 기업 시가총액이 두달새 126조원 넘게 감소했다.

같은 기간 자동차는 27조원, 금융 19조원, 석유화학 16조원, 정보통신 15조원, 금속철강 13조원, 조선 10조원씩 각각 증발했다.

두 달간 주가 역시 20개 업종 모두에서 떨어져내렸다.

그중 7개 업종의 주가는 평균 40% 넘게 하락했고, 특히 조선·중공업 기업의 주가는 48.6% 크게 떨어졌다. 이어 여행(-43.7%), 자동차(-43.6%), 기계(-43.5%), 금융(-43%), 건설(-42%), 항공해운(-42%)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현대건설기계(23,300 +1.75%)(-60.2%)를 비롯한 15개 기업은 두달새 주가가 반토막 났다. 롯데하이마트(29,550 +1.90%)(-57.2%), 현대제철(24,550 +2.08%)(-55.1%), 삼성생명(50,400 +1.92%)(-54%) 등도 고꾸라졌다.

오일선 한국CXO 연구소장은 "완치자가 치료 중인 환자 수를 역전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되는 3월 말에서 4월 초를 기점으로 주가는 내리막에서 증가세로 돌아서는 새로운 분기점을 맞이할 수도 있다"며 "2주 이내 돌발 변수가 나타나지 않을 때만 가능한 경우"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