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후 경제대책 규모 이상
국민에 현금·상품권 지급…외식·여행비 지원
일본, 코로나19 긴급 경제대책 규모 340조원 넘어설 듯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침체에 대응해 다음 달 상순께 내놓을 긴급 경제대책의 규모가 30조엔(약 340조원)을 넘어설 전망이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와 집권 자민당이 코로나19 긴급 경제대책을 15조엔(170조원) 이상인 재정지출과 민간지출을 포함해 30조엔 이상의 규모로 조율하고 있다고 22일 보도했다.

이는 2008년에 발생한 글로벌 금융위기 후 내놓은 긴급 경제대책의 규모를 넘어선다고 교도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를 위해 4월에 대규모 보정예산(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할 방침이다.

재원으로는 적자 국채 발행이 검토되고 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국민에게 현금과 상품권을 제공하고 외식이나 여행에 필요한 경비를 정부가 지원하는 방안 등이 검토되고 있다.

중소기업 자금지원 강화와 사업 계속 및 고용 유지 기업에 대한 지원 등도 긴급 경제대책에 포함될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