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하나밖에 없는 위블로 시계

갤러리아명품관이 스위스 명품시계 위블로의 ‘스피릿 오브 빅뱅 투르비용’ 리미티드 에디션을 22일 선보였다. 앞면과 뒷면 케이스에 카본 소재를 썼고, 사파이어 크리스털로 주위를 감쌌다. 100개만 생산돼 국내에 한 개가 들어왔다. 가격은 1억4000만원대다.

갤러리아백화점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