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덮인 아기도 정교하게 식별
차에 태워둔 채 내리면 경고음
현대모비스, 레이더로 뒷자리 탑승객 감지 시스템 개발

현대모비스는 레이더(전파탐지장치)로 뒷좌석 탑승객을 감지하는 시스템(ROA·사진)을 개발했다고 22일 발표했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신차에 이 시스템을 적용하자고 제안할 계획이다. 완성차 업체 중 레이더를 이용한 ROA를 채택한 곳은 없다.

ROA는 뒷좌석 탑승객 방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장치다. 기존에는 아동용 카시트 무게 센서나 초음파 센서 등을 활용했다. 레이더 센서는 옷을 투과해 뒷좌석에 아이가 탔는지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다. 이에 비해 카메라 센서는 담요로 덮인 아이를 인식하지 못하는 사례가 많았다.

ROA는 뒷좌석에 동승자를 두고 내리면 문을 닫을 때 소리(경고음)나 계기판, 스마트폰 등을 통해 알려준다.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성인과 영유아, 반려동물 등 누가 탔는지도 구분할 정도로 정교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매년 여름철에 발생하는 영유아 차량 방치에 따른 열사병 사고를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