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4 포니부터 2020 넥쏘까지…외국인 감독 눈으로 본 성장史
'현대차그룹 수출 드라마' 3일 만에 100만 클릭

‘포니에서 수소전기차 넥쏘까지.’

현대자동차그룹의 역사를 담은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6일 한국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한 ‘내일을 향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이 사흘 만에 조회 수 100만 건을 넘겼다고 22일 밝혔다. 2분가량의 이 영상은 현대차그룹이 걸어온 길을 역순으로 조명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수출 드라마' 3일 만에 100만 클릭

영상을 보면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수소전기차 넥쏘가 등장한 뒤 시간이 거꾸로 흐른다. 투싼과 티뷰론, 스텔라 등 역대 주요 차량을 비춘 뒤 1974년 이탈리아 토리노모터쇼에서 포니를 공개하는 장면을 보여준다. 포니는 한국 최초의 고유 자동차 모델이자 첫 수출 차량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포니는 어려웠던 시절 국민에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긍심을 갖게 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영상은 포니가 컨테이너선 안으로 들어가는 장면으로 바뀐다. 이어 “우리는 전 세계에 직접 만든 차를 실어나르기 위해 배를 건조했다”고 설명하면서 과거 한 식구(현대그룹)였던 현대중공업 설립을 언급한다. 마지막 장면에는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주의 젊은 시절로 보이는 청년이 등장한다. 이 영상을 제작한 단테 아리올라 감독은 정 창업주의 영문 평전을 바탕으로 스토리를 구성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핵심 가치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어떻게 구현했는지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