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달 대(對)중국 수출입 물동량이 전년 동기 대비 11%가량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1∼2월 전국 무역항 수출입 물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4.3% 감소했다.

이중 중국 수출입 물동량은 3천346만7천t으로, 전년 같은 기간(3천532만3천t)에 비해 5.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된 2월 들어 중국 수출입 물동량은 1천356만1천t에 그쳐 작년 같은 기간 1천536만t에 비해 큰 폭(11.7%)으로 감소했다.

올해 1∼2월 전국 무역항 컨테이너 물동량은 전년 대비 0.23% 감소했다.

다만 이 기간 중국 컨테이너 물동량은 131만4천374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로 전년 동기(135만9천624TEU) 대비 3.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컨테이너 물동량은 1월에는 전년 대비 2.4% 증가했으나 2월 들어 11.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월 중국 컨테이너 물동량은 51만2천478TEU로, 전년 같은 기간에는 57만6천236TEU였다.

해수부 관계자는 "월별 수치이기는 하지만 작년 미중 무역분쟁 당시를 비롯해 최근 대중국 물동량이 이 정도로 감소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여파에 지난달 중국 수출입 물동량 12% 감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