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개학연기에 판로 막힌 친환경 농산물 할인판매 지원

농림축산식품부는 22일 전국 초·중·고교 개학 연기에 따른 급식 중단으로 어려움을 겪는 친환경농산물 생산 농가를 대상으로 긴급지원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개학이 2주간 연기될 경우 51개 품목, 406t에 달하는 친환경농산물 판로가 막히고 가격이 하락하는 등 피해를 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친환경농산물 의무자조금 관리위원회와 함께 피해 물량 406t 중 376t을 20% 싸게 팔도록 할인액을 지원하고, 나머지 30t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격리자에게 무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할인 판매는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 유통업체와 협력해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피해가 더 큰 10개 품목은 11번가 등 유통업체와 함께 온라인을 중심으로 판매하고, 나머지 41개 품목은 이마트를 비롯한 대형유통업체·생협 등에서 할인 판매한다.

전국 약 1만명에 달하는 자가격리자에게는 이달 중 3㎏ 상당 친환경농산물 꾸러미가 무상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농식품부는 대규모 유통업체의 친환경농산물 판촉 활동을 지원하고, 친환경농산물 생산 경영체에 직거래 자금 대출금리 인하도 검토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국가적으로 어려운 여건이지만 정부, 지자체, 생산 농가, 유통업체 등이 협력하면 어려움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친환경농산물 소비 동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