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는 해운항만물류업 종사자의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시작하는 '해운항만물류업 재취업 일자리 지원사업' 시행자로 부산테크노파크를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해수부는 올해부터 국비 20억5천만원을 투입해 해운항만물류업계 퇴직자의 직무전환 교육과 인건비, 사업화 비용 등을 지원한다.

해운항만물류업의 역할은 갈수록 커지고 있으나 인력 양성은 신규 인력에 집중돼 그동안 숙련된 퇴직 인력을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퇴직자를 다시 고용한 기업에는 1년간 매월 최대 200만원의 인건비와 1천만원의 사업화 비용을 지원하며, 업계 퇴직자 전체를 대상으로 해운항만물류업종 이직·전직을 위한 직무연수도 제공한다.

박영호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국가의 기간산업인 해운항만물류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숙련된 인력의 활용도를 높일 필요가 있다"며 "해운항만물류업계의 발전과 종사자의 역량 강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철저히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해운항만물류업 재취업 지원 사업자에 부산테크노파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