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100인 이상 외투기업 150곳 설문…"평균 매출 -12.4% 전망"
"코로나 장기화시 국내 외국계기업 41.3% 사업축소 고려"

국내 외국인투자기업 10곳 중 4곳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한국에서 생산·판매·투자 등 사업 축소를 고려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10∼16일 시장조사 전문기관인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100인 이상 주한 외국인투자기업(외투기업) 150곳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사태 영향 및 대응'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설문 결과 외투기업의 48.0%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글로벌 생산·유통망 재편을 고려하겠다고 답했고, 이 가운데 86.1%는 한국 내 생산·유통망 축소를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시 국내에 진출한 외투기업의 41.3%가 한국 내 사업 축소를 고려하겠다고 답한 셈이다.

"코로나 장기화시 국내 외국계기업 41.3% 사업축소 고려"

한국 내 사업 축소 시 축소 규모는 평균 -11.1%로 조사됐다.

외투기업의 36.7%는 글로벌 차원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올해 9월 종료될 것으로 전망했고, 올해 상반기(35.3%)나 올해 12월(19.3%) 종료를 예상하는 기업도 많았다.

내년 3월(0.7%)이나 내년 3월 이후(8.0) 등 해를 넘겨 장기화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도 있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영향은 다소 부정적(61.3%), 매우 부정적(28.0%) 등 부정적이라는 답이 89.3%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다만, 영향 없음(7.3%)이나 다소 긍정적(2.7%), 매우 긍정적(0.7%)으로 답한 기업도 있었다.

구체적인 영향으로는 원·부자재 조달 차질(35.1%)을 꼽는 기업이 가장 많았고, 판매 애로(28.4%), 생산 차질(23.9%), 자금난 가중(6.7%), 인사·노무관리 애로(6.0%) 등 분야에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장기화시 국내 외국계기업 41.3% 사업축소 고려"

"코로나 장기화시 국내 외국계기업 41.3% 사업축소 고려"

응답 기업의 74.0%가 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고, 매출 감소 규모는 평균 -12.4%로 예상됐다.

업종별로는 도소매 및 유통업이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으며 매출 감소 규모는 전년의 -22.4%로 전망됐다.

한국 정부에 바라는 점으로는 사태 진정을 위한 방역체계 강화(44.0%), 신속한 정보공유(33.3%), 부품공급 원활화를 위한 통관절차 간소화(10.0%), 외투기업 지원을 위한 소속국 정부와의 협력강화(4.7%) 등이 꼽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