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위기 대응 '광주 비상경제 대책 회의' 23일 출범

코로나19로 심각한 위기에 빠진 민생경제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광주 지역 단위 비상 대책 기구가 출범한다.

광주시는 지역 경제 대책 수립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광주 비상경제 대책 회의가 23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제1차 회의를 한다고 22일 밝혔다.

회의에서는 코로나19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는 실업자와 서민 가구 생계지원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용섭 광주시장 주재로 고용노동청, 중소벤처기업청, 코트라(KOTRA) 지원단, 무역협회, 상공회의소, 경영자총협회, 양대 노총, 한국은행, 광주은행, 5개 자치구 등 26개 기관 대표가 참여한다.

광주시는 비상경제 대책 회의의 효율적 운영을 뒷받침하려고 문화 경제부시장이 주재하는 실무회의도 구성하기로 했다.

기획조정실장과 일자리경제실장 등 관련 실·국장, 자치구 부구청장, 광주경제 고용진흥원장, 광주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이 참여한다.

지난달 초부터 광주시 일자리경제실에서 운영한 '코로나19 관련 지역경제 대책 상황실'도 광주 비상경제 대책 회의에 편입해 지원하도록 했다.

이 시장은 "유례없는 지역경제 위기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려면 지자체, 정부 기관, 노동계, 금융기관, 경제 관련 단체 등이 모두 참여하는 전방위적 협업 체계가 절실하다"며 "비상경제 대책 회의는 모든 가용자원과 역량을 총 결집해 조기에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고 민생을 안정시키는 데 주도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