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 곳 금융정보 모아서 관리
핀크, 마이데이터 사업 위해 앱 기능 강화

핀테크업체 핀크가 마이데이터 사업(본인신용정보관리업) 본격화를 위해 앱의 소비관리 기능을 대폭 개편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은 당사자 동의를 얻어 여러 금융회사에 흩어져 있는 개인 금융정보를 제3자가 한데 모아 관리·활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기존 소비관리 기능을 향상시켜 회원 만족도를 높이면서 회원 정보의 수집과 활용을 용이하게 했다. 개인종합자산관리서비스(PFM) 준비를 위한 개편이라는 설명이다.

핀크는 소비관리 기능을 ‘앱 가계부’ 수준으로 개선했다. 기존처럼 금융회사 아이디와 비밀번호, 공인인증서를 입력하면 ‘소비 탭’을 활용할 수 있다. 개인이 보유한 카드와 계좌, 현금영수증 내역을 한 번에 내려받을 수 있다.

이렇게 모은 개인별 결제정보를 인공지능(AI)을 통해 분석하는 기능을 강화했다. 할부 및 카드청구건 등을 항목별로 세세하게 살펴볼 수 있고, 전달과 지출 비교도 가능하다. 소비 수단별, 보유 카드별, 날짜별 지출 내역을 시각화해 보여준다.

‘소비상세 설정’ 기능도 바꿨다. 자신의 소비 활동을 식비, 생활·쇼핑 등 총 11개의 대분류와 세부 내역에 따른 총 32개의 소분류로 구분해 설정할 수 있다. 정교하게 분류할수록 소비 분석의 신뢰도가 올라가고, 향후 개인화 서비스의 정확도도 개선된다는 설명이다.

핀크는 오는 8월께 개인별 금융 데이터를 활용한 1호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내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통신 데이터를 신용평가에 활용해 대출해주는 ‘T스코어 대출 중개’처럼 획기적인 서비스를 준비 중이라는 설명이다.

핀크 관계자는 “세밀한 분석을 통해 회원에게 맞춤형 혜택을 선제안(오퍼링)하는 방식의 서비스를 계획 중”이라며 “소비 평가와 금융 분석 서비스를 데이터에 기반한 PFM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