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영상공개 3일만에 100만뷰…투싼·티뷰론·스텔라·포니 등장

현대자동차그룹은 16일 한국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한 '내일을 향합니다'(Next Awaits) 제목의 브랜드 캠페인 영상이 사흘 만에 조회 수 100만 뷰(view)를 넘겼다고 22일 밝혔다.

이 영상은 1분 56초 길이로, 현대차그룹의 지나온 역사를 현재에서 과거까지 역순으로 조명하고 있다.

영상은 수소전기차 넥쏘가 등장한 뒤 시간이 거꾸로 흐르면서 투싼, 티뷰론, 스텔라 등 과거 차량을 차례로 비추고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포니를 공개하는 장면으로 넘어간다.

포니에서 넥쏘까지…한국경제 성장사 보여주는 현대차 동영상

포니는 한국 최초의 고유 승용차 모델로 에콰도르를 시작으로 해외에 수출돼 한국을 자동차 수출국 반열에 올려놓은 상징적인 모델이다.

현대차그룹은 첫 수출차 포니가 어려웠던 시절 국민들에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긍심을 갖게 한 기념비적인 모델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후 영상은 자동차를 수출하기 위해 선박을 건조하면서 한국 조선업이 발전하고, 차량, 선박, 교량에 쓰일 철을 공급하면서 제철업이 발전하는 등 현대가 한국 경제와 함께 성장한 역사를 보여준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 영상은 작년 9월 현대차 유럽권역 본부가 기획 후 제작해 유럽에서 처음 공개됐으며 현지에서 꾸준한 관심을 받아 작년 말 세계 전역으로 공개를 확대했다.

포니에서 넥쏘까지…한국경제 성장사 보여주는 현대차 동영상

이 영상은 창업주인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의 영문 평전 내용을 바탕으로 영화감독 단테 아리올라가 제작했다고 그룹은 소개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단순히 신차를 노출해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기존 마케팅 방식에서 벗어나 유럽에 현대차그룹의 성장 기원과 성장 과정을 알리고 '인류를 위한 진보'라는 브랜드 핵심가치를 소개하려 노력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