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재택근무 등으로 이른바 '집콕족'이 늘면서 인테리어와 집안 정리·수납용품 판매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이달 1일부터 19일까지 롯데마트몰의 생활용품 매출 중 보수용품과 인테리어 용품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늘어났다고 22일 밝혔다.

접착제와 방충망 등 DIY용품은 52%, 콘센트와 멀티탭 등 전기안전용품은 31.8%, 원예도구는 59.5% 판매가 늘었다.

이 기간 롯데마트 전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7% 감소했지만 롯데마트몰의 실내 인테리어 용품 매출은 7.7% 늘었다.

수납용품 매출이 19.3% 느는 등 겨울 의류와 겨울용품을 정리하는 정리·수납 용품 수요도 증가했다.

롯데마트몰은 이에 따라 롯데마트 자체 브랜드의 보수용품과 인테리어 역할을 하는 수납용품을 소개하는 '리빙/생활용품 베스트' 행사를 한다.

25일까지 전국 롯데마트 매장에서도 리빙박스 등 수납용품과 발매트, 거실화 등 생활용품을 할인 판매한다.

'집콕' 길어지자 인테리어·집안 정리용품 판매 증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