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저소득 3만3천가구에 긴급생활자금 최대 90만원 지급

경북 경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에 최대 90만원의 생활자금을 준다.

경주시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정부에서 지원을 받는 가정을 제외한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에 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1일 밝혔다.

지급 대상은 전체 11만8천717가구 가운데 28%인 3만3천가구다.

시는 도와 시가 합쳐서 지원하는 보조금 30만∼70만원에 자체 예산으로 마련하는 20만원의 특별지원금을 더해 소득 수준 등에 따라 가구당 50만원에서 9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여기에 필요한 예산은 약 228억원이다.

이 가운데 시 예산은 약 176억원이다.

시는 코로나19 사태로 취소한 축제·행사 예산과 긴급하지 않은 사업비를 총동원해 예산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지도록 현금으로 지원하는 대신 지역상품권인 경주페이로 지급할 예정이다.

시와 시의회는 관련 조례 제정, 경주페이 시스템 구축을 거쳐 최대한 이른 시일 안에 지원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는 모든 시민과 사업자에게 8월 부과분 주민세 균등분을 면제하고 7월 부과분 건축물·주택 재산세 10%를 감면한다.

또 착한 임대료 참여 건물주에게 상반기 임대료 인하금액의 70%를 세액 공제해주고 긴급경영자금 대출자에 대한 재산세를 5% 감면해주는 등 모두 20만명에게 45억원의 지방세 혜택을 주기로 했다.

주낙영 시장과 윤병길 시의회 의장은 20일 집행부와 의장단 간담회를 통해 관련 내용에 합의했다.

주 시장과 윤 의장은 공동 담화문을 통해 "경주가 정부 감염병 특별재난지역에 포함되지는 못했지만 이에 못지않은 다양한 지원책으로 시민에게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시 저소득 3만3천가구에 긴급생활자금 최대 90만원 지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